메뉴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로고

검색
닫기
채용공고

연구회 소식

보도자료

국가과학기술연구회에서 전해드리는 소식입니다.

날짜2017.07.11

UGS융합연구단, 지하공간 안전관리 산업 활성화 초석마련

출범식 사진자료 1.jpg

출범식 사진자료 2.jpg

UGS융합연구단, 7개기업과 손잡고 유지에스 출범

- 11, 엘타워서 사업화 추진위한 출자기업 출범식 개최

- 정부출연연구소, 추가 기술출자 통해 연구소기업 등록 추진

- 서울 성동구와 협력, 지하공간 안전관리시스템 본격 구축

 

UGS융합연구단*(단장 이인환, 이하 연구단)11,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지난 3년간 수행한 지하 공간 안전관리시스템 연구 결과물의 사업화 추진을 위해 7개 참여기업 등과 함께 출자하여 만든 유지에스가 출범한다고 밝혔다.

* UGS(UnderGround Safety) 융합연구단 : 201412NST가 국민 생활편의와 안전을 위해 관련 정부출연연구원을 참여시켜 만든 연구단, 현재 11개 융합연구단이 조직화되어 연구 중임.

이번 유지에스 출범에 참여한 출자기업으로는 한전산업개발(), 차후, 이성, 아이시티웨이, 케이벨, 리얼타임테크, 케이웍스 등이다.

연구단은 지난 2014년 말 미래창조과학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사장 이상천, 이하 NST)가 추진하는 융합연구사업의 일환으로 만들어져 사물인터넷(IoT) 기반 지하매설물 모니터링 및 관리시스템 기술 개발을 연구 중이다.

○ ㈜유지에스는 향후 정부출연연구원에서 2억원의 기술출자를 받아 총 7억원 규모의 연구소기업으로 등록 추진 중이다.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맞춰 지방자치 단체의 지하공간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소기업 설립은 미래창조과학부 및 NST에서 지원하고 있는 융합연구단의 사업화 방향을 제시한 모델로서, NST는 한국지식재산전략원(이하 KISTA)을 통해 R&D 시작단계에서부터 사업화를 지원하였다.

연구단은 연구수행과 병행으로 KISTA와 상호 협력하여 사업모델 수립부터 지하공간 안전관리시스템에 대한 시장창출에 이르기까지 사업화 기반을 마련하였다.

이러한 연구단의 사례는 후속으로 추진되고 있는 융합연구단에 좋은 사업화 모델이 될 것으로 NST는 보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이상훈, 이하 ETRI)는 지난 2월말, 성동구청과 협력하여 왕십리역 부근 지하공간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사업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 한 바 있다.

○ ㈜유지에스는 연구단 연구결과물인 지하공간 안전관리시스템기술을 기술이전 및 기술출자를 통해 이전 받으며, 전국 최초로 서울시 성동구에서 발주한 지하공간 안전관리시스템 구축시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유지에스의 대표 출자 회사인 한전산업개발() 주복원 대표이사는 한전산업개발()는 지하공간 시설의 노후화 및 복잡성에 따른 안전 점검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고 상시 모니터링을 실시할 수 있는 지하공간 안전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신규 사업에 진출하였으며 향후 지하공간 안전관리 사업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연구단 이인환 단장은 지하매설물에 대한 IoT기반 상시 감시 및 관리 시스템 개발을 통하여 사업화법인을 설립하게 된 것은 NST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다수 출연()의 우수한 연구원들이 한 공간에 모여 융합연구를 수행하는 융합연구단 과제이었기에 가능한 개발이었다면서, “융합연구에 대한 신념을 가지고 도전적인 연구 기회를 주신 것에 감사하며, ‘지하공간 안전관리시스템의 성동구 시범서비스를 통해 향후 서울시 전 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의 지자체로 우리 연구단의 연구결과물이 확대 적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담당자정보
  • 담당부서 : 홍보실
  • 담당자 : 김진연
  • 연락처 : 044-287-7493